1970·80 년대 한국 민주화 운동을 지원하며, 독일에 우리 문화를 알려왔던 재독한국여성모임이 지난 10 일(현지 시각)

창립 30 돌을 맞았다.

이를 기념하는 행사가 빌레펠트의 토이토부르크 숲에 있는 휴양소 나투어프로인데하우스에서 10~12 일 약 100 여명의 

회원과 하객이 모인 가운데열렸다.

조국남 재독여성모임 전 대표는 그동안 재독한국여성모임의 활동을 “외국에서 여성 이주민으로서 정체성 찾아가기”라고 

설명한 뒤 “손님노동자로 독일에 와서 의료분야에 기여했고, 독일의 다문화 사회 형성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음에 

자부심을 느낀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날 회원들은 지난 30 년 동안 치열하게 살아온 세월을 돌이키며 감회의 눈시울을 붉히는 한편, 한국인과 독일인이 함께

구성한 풍물놀이와한국 고전무용 공연을 보며 기쁨을 나눴다.

재독한국여성모임은 1977 년 초 경제 위기로 독일 병원들이 재독 한인 간호사를 강제해고·송환하는 사례가 늘자, 이에

            대항하는 한인 간호사들이주축이 돼 꾸려졌다. 이들은 지난 30 년 동안 한국의 민주화운동 지원을 비롯한 수많은 활동을

            펼치며 독일 내  이주민 단체로 자리매김했다.


90 년대에는 신나치의 인종주의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여하며 독일 내 여러 비정부기구(NGO)들과 연대했으며, 

최근에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해 국제단체와 연대 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회원인 최선주씨는 “앞으로 다른 이주민 단체와 한인 2 세, 독일인들과 공통의 관심사를 찾아서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베를린/한주연 통신원 juyeon@gmx.de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