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Kategorie'에 해당되는 글 214건

  1. 2017.05.18 :: 30 Jahre der koreanischen Frauengruppe in Deutschland
  2. 2017.05.18 :: Konferenz des Dachverbandes der Migrantinnenorganisationen, 16.-17. 09.2016
  3. 2016.08.17 :: Mahnwache am 13.08.2016, Pariser Platz(Brandenburger Tor)
  4. 2016.08.16 :: Die Mahnwache in Gedenken an die „Trostfrauen“ vom 13.08.2016.
  5. 2016.04.15 :: Öffentlichen Podiumsdiskussion im Rahmen der Gerechtigkeitswoche ANWERBEN, ANKOMMEN,ANPASSEN!- 20.04.2016,-
  6. 2016.03.22 :: 제 38차 봄 총회와 세미나(주제:Vorsorgevollmacht, Bereuungsvollmacht, Patientenverfügung) -2016년 4월15-17일, 베를린-
  7. 2015.10.18 :: 재독한국여성모임 가을 세미나(2015년 11월3일-6일)
  8. 2015.09.30 :: Lesung "zuhause" im Berliner Büchertisch in Kreuzberg
  9. 2015.06.29 :: DaMigra empfängt Bundesministerin Manuela Schwesig -25.06.2015-
  10. 2015.05.25 :: 제 35회 재유럽오월민중제가 2015년 5월15일-17일에 걸쳐서 베를린에서 열리다.
  11. 2015.05.14 :: "야스쿠니 신사의 독일 참나무" 행사(07.04.2015)- 신사회미술협회(nGbK) 베를린-
  12. 2015.04.29 :: Bilder der Künstlerin Sookyoung Byun-Haschke
  13. 2015.04.23 :: "금지된 그림" 전시회 개막식장("neue Gesellschaft f. bildende Kunst" Berlin)에서 민중미술가 홍성담화백과 반가운 재회 -2015년4월17일-
  14. 2015.04.22 :: Lesung "zuhause" im Beginenhof am 11.04.2015
  15. 2015.03.28 :: 재독한국여성모임 제 37차 총회와 봄 세미나 개최(2015년 4월17일-19일)
  16. 2015.03.27 :: 2015년 제 1차 총무단회의 개최, 06.02.-08.02.2015 정민자회원 자택
  17. 2015.03.26 :: Kazagruma -Demo zum 4. Jahrestag Fukushima vom Brandburger Tor(7.3.15)
  18. 2015.02.16 :: 김영동노래 배우기 워크숍 2015년 2월8일 뮌헨
  19. 2014.11.15 :: Gemeinsame Seminar(Koreanische Frauengruppe u. Japanische Fraueninitiative Berlin) 08.11.2014
  20. 2014.08.22 :: Fotos v. Mahnwache 14.08.2014
  21. 2014.08.15 :: Mahnwache am 14.08.2014(이옥선 여사님 독일 방문)
  22. 2014.08.05 :: 재독한국여성모임창립역사
  23. 2014.08.02 :: 회칙과 구조개혁
  24. 2014.08.02 :: 여성모임의 어제와 오늘
  25. 2014.08.01 :: 사업과 활동
  26. 2014.07.30 :: Einladung zur Mahnwache 14.08.2014
  27. 2014.07.30 :: 재독한국여성모임 제 34차 총회와 봄세미나 열려 - 안차조
  28. 2014.07.30 :: Mahnwache 14.08.2014
  29. 2014.07.30 :: 간행물
  30. 2014.07.29 :: 연락처

Download

30 Jahre der Koreanische Frauengruppe 1.pdf


https://drive.google.com/file/d/0B5jCG-tXGibBYlFtNnNZaTVwTGs/view?usp=sharing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Teilnahme an der DaMigra-Konferenz der koreanischen Frauengruppe in Deutschland

Foto mit Dr. Martina Gräfin von Bassewitz, Leiterin d.Referats von BMFSFJ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Die Mahnwache in Gedenken an die „Trostfrauen“ vom 13.08.2016. Für die Annullierung der

koreanisch-japanischen Vereinbarung! Für eine Lösung, wie sie die Überlebenden forder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Die Mahnwache in Gedenken an die „Trostfrauen“ vom 13.08.2016. Für die Annullierung der                 koreanisch-japanischen Vereinbarung! Für eine Lösung, wie sie die Überlebenden fordern! 
       Viele Menschen haben teilgenommen, zugeschaut, gerufen, unterschrieben und uns unterstützt.


https://drive.google.com/file/d/0B5jCG-tXGibBX2ZVYkkyWC1DRTg/view?usp=sharing


------------------------------------------------------------------------------------------------------


Mahnwache Flyer_02.08_Statue_HP.pdf


2016.8.13.위안부_시위.pdf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Downlord

FES B Korea Krankenpflegerinnen Dokumentation.pdf

Einladung,Anmeldeformular 26.04.2016.pdf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6/04/27/0619000000AKR20160427199900082.HTML#content

https://drive.google.com/file/d/0B5jCG-tXGibBZ3g4Uy1sQjIyTHc/view?usp=sharing

https://www.dropbox.com/s/7w8xjcaozhc158p/FES%20B%20Korea%20Krankenpflegerinnen%20Dokumentation.pdf?dl=0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활동/- 총회와 세미나 2016.03.22 22:39

download

여성모임 2016년 봄 세미나 초대장.pdf

http://www.betanet.de/download/patientenverfuegung.pdf

http://www.betanet.de/download/betreuungsverfuegung.pdf

http://www.betanet.de/download/vorsorgevollmacht.pdf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활동/- 총회와 세미나 2015.10.18 00:16

Download 

2015년 가을세미나 초대장.pdf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Fotos:Y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Foto: Frau Kook-Nam Cho-Ruwwe(rechts), Bundesministerin Manuela Schwesig



Manuela Schwesig besucht Dachverband der Migrantinnenorganisationen

Manuela Schwesig hat sich am 25. Juni mit dem Vorstand und Mitarbeiterinnen des Dachverbandes der

Migrantinnenorganisationen (DaMigra) in Köln getroffen.Im Fokus des Treffens stand dabei der

Erfahrungsaustausch über die praktische Arbeit von Migrantinnenselbstorganisationen (MSO). DaMigra

thematisierte in dem gemeinsamen Gespräch die Situation und Bedarfe von MSOs. "Es ist mir wichtig, mich auch vor Ort mit den Frauen zu treffen, mit ihnen über ihre Belange zu reden  und mich über die 

Arbeit von DaMigra zu informieren. Es ist gut und richtig, dass sich die Migrantinnenorganisationen 

zu einem Dachverband zusammengeschlossen haben, um gemeinsam  auch auf Bundesebene die 

Anliegen ihrer Mitglieder zu vertreten", so Manuela Schwesig.


Dachverband der Migrantinnenorganisationen

Der Dachverband der Migrantinnenorganisationen hat sich im September 2014 in Köln gegründet

und setzt sich herkunftsunabhängig für die rechtliche, politische und gesellschaftliche

Gleichstellung von Migrantinnen und ihrer Organisationen ein. Für Politik, Medien und

Öffentlichkeit ist DaMigra Ansprechpartner für migrations- und frauenspezifische Belange auf

Bundesebene. Das Bundesministerium für Familie, Senioren, Frauen und Jugend und das Bundesamt für

Migration und Flüchtlinge unterstützen das Projekt zum Aufbau des Dachverbandes der

Migrantinnenorganisationen für drei Jahre. Das Bundesfamilienministerium hatte die Vernetzung

der Migrantinnen und ihrer Vereine und Organisationen zuvor bereits mit zwei bundesweiten

Kongressen und einem interaktiven Internetforum unterstützt.


Foto: DaMigra-Vorstand mBundesministerin Manuela Schwesig.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Foto:T.Yajima



재유럽오월민중제가 2015년 5월 15~17일 베를린에서 열렸다. 재독한국여성모임 베를린지역 회원들이 다수 참석을 했다. 

유럽 각 지역에서 참석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35년 동안 매년 재유럽오월민중제 행사를 이끌어 온 분들이다. 

또한 오월민중제는 재 유럽 비정부기구(NGO)에서 활동하고 있는 여러 동포들과 재회의 기쁨을 나눌 수 있는 유일한 

자리이기도 하다.


16일 토요일에 열린 세미나에서 한국에서 참석한 한충목 진보연대 상임대표는 지난 몇 년간의 국내정치상황을 소개하였고 

손미희 전국여성연대 상임대표는 한국에서 여성운동가로서 아내, 어머님의 역할을 겸해야 하는 자신의 어려운 삶에 대해서 

허심탄회하게 소개를 하여 참석한 여성들의 많은 공감을 얻었다.

현재 손 대표는 일본 오사카 조선학교 문제해결을 위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고 했다.


행사 마지막 날인 일요일에 베를린에 있는 "신미술사회(nGbK)" 전시관에서 홍성담화백이 오월민중제 참석자들을 위하여 

전시작품에 대한 해설이 있었다. 4월 17일부터 6월14일까지 신미술사회(nGbK) 전시관에서 열리는 “금지된 그림” 전시에는 

한국, 일본, 타이완에서 금지된 예술가들의 작품들이 소게되었다. 

안차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2015년 4월 7일 베를린 신사회미술협회(nGbK) 주최로 “야스쿠니 신사의 독일 참나무”, -종전 70 주년 그리고 동아시아와 

유럽의 끝나지 않은 과거의 그림자- 란 주제로 세미나가 열렸다.

재독한국여성모임은 이 행사에 후원단체로 참여하고 베를린지역회원들이 참석했다.


80여명의 한국, 일본, 독일의 정치인, 학자, 비정부기구(NGO) 활동가와 교포가 참석하였다.

행사 주제의 재목 "야스쿠니 신사의 독일 참나무" 에 대해서 일본기독교 총연합회 즈시 미노루 대표가 설명했다. 

독일 해군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고서 야스쿠니의 은행나무 묘목 세 그루를 가져와 킬 군항의 높이 85m 위령탑 옆에 

심었고, 그 답례로 참나무 세 그루를 일본에 선물했는데 이 세 그루의 참나무가 야스쿠니 신사 경내에 있는 야스쿠니 회관 

입구에 심어져 있다. 이  참나무는 1970년에 나치시대 전후에 장성으로 출세를 한 독일 공군 중장 요한네스 슈타인호프

(Johannes_Steinhoff) 가 선물한 것이다.


많은 참석자들에게 낯선 정보는 지난 2014년 8월 15일 야스쿠니 신사 경내에 독일 나치시대 입었던 군복을 입고

하켄그로이츠 깃발을 들은 코스플레이어 등장하여 "나치를 위령하기위해서 왔다:"고 말했다. 그러나 야스쿠니신사는 

그대로 받아드렸다는 점에 대하여 미노루 대표가 지적했다.


이희자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공동대표는 태평양전쟁에 징용돼 돌아가신 아버지가 야스쿠니에 합사되었다. 

이 대표는 아버지를 야스쿠니에서 빼달라고 하는 소송을 27년 전에 시작하였고 그동안 일본을 100번을 

넘게 다녀왔다고 한다. 그는 "야스쿠니는 가해자가 희생자를 영웅으로 받들어 가해자의 본질을 숨기는 곳이며,

국가에 의한 침략신사가 종교시설로 둔갑한 모순덩어리" 라고 지적했다.


"야스쿠니 합사 취소소송" 원고의 한 사람인 스가와라 류켄 일본 불교종파 정토진종 승려는 야스쿠니 문제는 일본인이 

어떠한 일이 있어도 짊어지고 나가야만 하는 역사적, 국가적과제라고 했다.


이재승 건국대 교수는 "본질적으로 야스쿠니의 정신은 침략주의이고, 그에 대한 참배는 저 강도의 전쟁선동"이라고 했다.


안차조


주제발표:

이희자(2-3쪽)

이재승(4-6쪽)

Sugawara Ryuken(7쪽)

Zushi Minoru(8-9쪽)


Program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활동/- 총회와 세미나 2015.04.23 14:02

Foto:T.Yajima


Foto:T.Yajima





재독한국여성모임 제 37회 정기총회 -2015년 4월 19일, 베를린-



4월 17일부터 6월14일까지 신미술사회(nGbK) 전시관에서 열리는“금지된 그림” 전시에는 

한국, 일본, 타이완에서 금지된 예술가들의 작품들이 소게되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Eine Lesung aus dem Buch "zuhause", Erzählungen von deutschen Koreanerinnen, Herausgeber 

die koreanischen Frauengruppe in Deutschland, Heike Berner und Sun-Ju Choi, findet im Rahmen der             Bilderausstellung von Sun-Ju Kim am 11.04.2015 im Beginenhof stat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활동/- 총회와 세미나 2015.03.28 00:24

     Downlord

재독한국여성모임 2015년 봄세미나 일정 (2).pdf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활동/- 총회와 세미나 2015.03.27 13:21





2015년 제 1차 총무단희의가 2월 6일에서 8일에 걸쳐 뮌헨 정민자회원 자택에서 있었다.

총무단 회의에는 각 지역애서 14명의 회원들이 참석하여

2015년 년 행사인 제 37회 총회와 봄세미나 그리고 가을 세미나를 위한 준비토론을 가졌다.

-봄세미나에서는 재독한국여성모임에서 2014년에 출간한 책 "독일이주여성의 삶, 그 현대사의 기록" 의 저자 낭독회를 가진다.

-8월3일-7일에걸쳐 재독한국여성모임 역사를 재조명하는 뮤지컬 연극 워크숍과 기공 워크숍을 Laubach, Steinesmühle 에서 개최 할 예정이다.

-회의 마지막 날에는 노래배우기 워커숍이 있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활동/- 총회와 세미나 2015.02.16 22:4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Aktivität/- Seminaren 2014.11.15 21:55


Seminarplan 8.11.14.pdf






Reisebericht-Busan(Cha-Jo A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소개 2014.08.05 16:00

Dowmload

재독한국여성모임 30년역사.pdf 

https://drive.google.com/file/d/0B5jCG-tXGibBZkR4SHpqWmVzeDg/view?usp=sharing



재독한국여성모임창립역사

재독한국여성모임은 1978년 9월 17일에 “재독한국여성모임 창립선언문”, “여성문제에 대한 우리들의 기본입장”, 

“행동방향”과 “회칙”(별첨 참고)을 만들고 1978년 10월 6일부터 8일까지 프랑크푸르트에서 약 60명이 모여 

재독한국여성모임 창립총회를 개최함으로써 공식적으로 발족하였다. 여성모임이 결성되기 전에 1976년부터 

세 차례에 걸친 세미나와 1977년부터 "재독 외국인 간호사 송환"에 반대하는 서명운동이 대대적으로 진행되었고, 

이에 동참한 많은 여성들이 여성모임을 창립, 조직적인 활동을 전개하게 되었다.


< 시대적 배경 >

1. 유엔의 “여성의 해” 선포와 여성운동의 활성화 


1975년에는 유엔이 “여성의 해”를 선포하여 그 간에 잠재적이며 산발적으로 거론되고 있던 여성문제가 공개적이고 

공식적인 차원에서 획득하기 시작하였다. 그것을 계기로 이곳저곳에서 오랫동안 인간의 역사를 지배해 온 남성중심의 

가부장제 아래 

여성을 억압하던 각종 사회제도와 여성을 비인간화하던 사상과 관습에 대한 비판의 함성이 커지기 시작했다. 

독일에서도 

다양한 형태의 여성조직과 시민조직들이 탄생하였고 여성해방이론에 대한 토론도 활성화되었다. 2003년에는 

재독한국여성모임과 마찬가지로 독일의 여러 여성조직들이 25년을 자축하는 것을 볼 수 있다.

2. 한국 민주화 운동에 참여 


두 번째로는, 독일에서 1967년에 일어났던 “동베를린 간첩단사건”으로 암담함과 공포 속에서 살던 한인들이 박정희 

독재정권의 유신선포 이후 1974년 봄부터 그 냉각상태를 극복하고 정치적 의식을 다시 분출시키기 시작했고, 한인 

단체를 조직해 박정희 독재정권에 투쟁을 선언하고 나서게 되었다. 


3. 간호사 스스로 권익 찾기

당시 독일에 구성된 한인사회의 시대적 상황을 보면, 재독한국여성모임의 창립을 자극할 수 있었던 중요한 선례 중의 

하나는 이미 1974년에 베를린에서 한국간호사로 와 있던 여성들이 “스스로를 돕는 한국여성모임”을 발족하였다는 

것이다. 이 모임은 한국여성들이 외국인 취업여성으로서 “3년간의 취업을 전제로 한 노동계약조건 문제”, “체류와 

노동이 함께 묶여져 있는 외국인법” 그리고 “한국여성들의 신체적 조건으로 인하여 양로원에서의 업무를 병원 근무로 

바꾸려고 할 때의 어려움” 등, 여러 가지 문제를 공동으로 해결하고, 낯선 땅에서 특히 언어와 문화의 차이에서 

기인한 격리, 소외 및 외로움을 극복하고자 한 것이었다. 


당시 이 모임을 발족할 때 참가했던 한 베를린 여성의 회상에 의하면, 첫 모임에는 10명의 한국여성이 한 학생기숙사

공동사용실에 모였다고 한다. 모이자마자 그 자리에 있던 모든 여성들이 자신들의 가슴에 담겨있던 그리고 맺혀있던 

말들을 동시에 꺼내는 바람에, 한 사람이 말한 후 다음 사람이 말하는 규정을 처음부터 만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는 것이다. 그 말은 물론 그 만남이 각자에게 얼마나 중요하였는가 하는 것을 대변하는 것이었다. 

한국간호사들이 각 병원이나 양로원에서 갖는 어려움, 각 개인들이 갖고 있는 문제서부터 기쁨, 결혼, 자녀, 

재교육과정을 밟는 문제에 이르기까지 그 날 모든 말이 오가면서 이 모임을 정기적으로 만들고 베를린의 모든 

한국여성들에게 알리자는 것까지 토론이 되었다고 한다. 그러면서 첫 학습의 모임에서, “토론할 때 본인의 의견을 

어떻게 논리적이며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가”를 다음 번의 교육프로그램으로 결정하였다고 한다.  


두 번째로, 재독한국여성모임의 창립의 배경으로 지적되어야 할 부분은, 베를린 뿐 만 아니라 하이델베르크, 뮌헨, 

프랑크푸르트, 쾰른, 뒤셀도르프, 본 등 독일의 15개 대도시 주변에 거주하는 한국여성들이 베를린 지역처럼 

지역적 차원에서 여성들의 모임을 이미 만들어 나갔다는 것이다. 이 지역 모임에는 한국 간호사 뿐 아니라, 유학생, 

한인교회소속 중 정치적 문제에 관심이 있었던 여성들, 또한 1974년에 조직된 한인단체 “민주사회건설협의회”에 

소속하여 활동하던 여성들이 소속되어 있었다.

이러한 시대적 분위기 속에 독일에 거주하는 한국여성들이 함께 모여보자는 의욕이 성숙되었다. 1976년부터 

조직출범까지 이루어진 세 차례 세미나의 주된 내용은 여성해방에 대한 인식, 한국여성의 입장에서 본 해방을 

개념화하고 정의하려고 한 일차적인 시도와 여성들간의 접근이었다고 할 수 있다. 이 세미나를 준비, 추진하기 

위하여 독일 전역에서 관심을 가진 한국 여성들이 자신의 시간과 돈을 들이고, 희생까지도 감수하면서 즐거운 

마음으로 일을 꾸려나갔다. 베를린 지역의 “스스로를 돕는 한국여성모임”도 이러한 세미나 준비가 있다는 

소식을 받고 준비모임에 참가하였다. 


제 일차 세미나가 열린 1976년 4월, 하이델베르크에는 각 지역에서 온 여성 50여명이 참가하여 “초기 한국여성의 

해방운동과 우리” 그리고 “한국여성의 사회적 지위”(별첨 세미나와 활동 종합 기록서 참조)를 주제로 하여 열띤 

토론을 벌렸다. 그러나 여기서 <어떤 한국여성모임을 조직할 것인가> 하는 것은 논의되지 않았다. 그 이유로 우선 

민주주의와 여성해방의 관계성에 대해 참여한 여성들의 관점이 서로 달랐고, 또한 그들의 사회적 출신배경과 

사회화 과정이 달랐다는 것, 예를 들면 어떤 여성은 직업인인 간호사로 독일로 왔고, 다른 여성은 유학생으로 

왔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자리가 서로 처음 대면하는 자리였다는 것도 이유로 꼽을 수 있을 것이다. 


첫 세미나에서의 열기를 가지고 약 5 개월 후 다시 두 번째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여기서도 두 주제를 가지고 발제와 

토론이 있었는데, 첫 세미나에서와 다른 점은, 그 중의 한 주제가 현실적 문제와 연결된 “재독 한국간호원의 문제와 

여성해방”이었다. 그리고 이 주제는 외부 강사가 아닌 참가한 여성들이 스스로가 준비한 것이라는 데 의미가 깊었다. 


이 세미나에서 처음으로 재독 한국여성들의 조직을 만들었으면 어떨까? 하는 제안이 있었다. 그러나 위에서 

언급한 대로, 이해관계, 정치적 관점의 차이, 그리고 사회계층의 차이에서 오는 입장의 차이 때문에 많은 여성들이 

반대를 하여 조직구성논의는 더 진행되지 않았다. 그러나 다음 세미나를 준비하기 위하여, 그리고 이미 만들어진 

여러 지역여성들 간의 연락을 도모하기 위하여 각 지역에 대표를 두도록 하였다. 그것으로 하나의 임시조직연락망이 

결성된 것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1977년 5월에 세 번째 세미나가 개최되어 여기서는 여성문제와 관련된 두 이론적 주제를 놓고 발제와 토론이 있었다. 

다시 여성모임이 조직되어야 하느냐 마느냐의 토론이 있었는데 계속 의견차이가 있었다. 그 당시 참여여성들을 

인터뷰한 것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일차적으로 문제가 되었던 것은, 여성모임이 조직된다면 사업의 내용과 학습을 여성해방문제에다 중점을 두느냐 

아니면 한국의 민주화문제에 중점을 두느냐 하는 것이었다. 또한 참가한 몇몇의 여성들에게는 <민주사회건설협의회>

의 회원으로 있던 여성들과 자리를 함께 하는 것이 문제가 되었다. 당시 이 단체는 남한정부로부터 “빨갱이 단체”로 

낙인찍혀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그 세미나에 모인 여성들이 함께 “남한의 현 정치적 상황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할 것인가, 안 할 것인가에 대한 열띤 토론을 할 수밖에 없었다. 


“여성해방문제”를 다루는 관점에 대한 의견에도 차이도 있었다. 모든 여성들이 여성문제를 이론적으로만 다룰 것이 

아니라 한국여성들의 실제적 문제를 다루자는 것에는 동의가 있었으나, 실제적으로 한국여성들의 제 문제를 다룰 때 

그러면 그 현장이 어디냐 하는 것에는  의견의 차이가 있었다. 한국여성들의 실제적 문제의 현장은 독일이 아니라 

한국이라는 것이었다. 


그러나 재독 한국간호사들의 문제는 한국에 있는 한국여성들의 일반적인 문제를 대표할 수 없다는 것이었다. 

이 관점을 내세운 여성들은 결국 앞으로의 불참을 선언하였고 그래서 여성모임을 결성도 무산이 되었다. 


이 세 번째 세미나의 주제로는 여성해방과 관련된 이론적 인식이 중점이었으나, 다른 테마,  그 당시 독일 바이에른 

주에서 제일 먼저 시작된 <한국간호사 추방사건> 이후 점점 다른 지역으로도 한국간호사 추방사건의 수가 증가하고 

있다는 상황보고도 있었다. 토론을 통하여 <외국인간호원추방>을 반대하기 위한 서명운동과 여론화운동을 

전국적으로 조직하여 전개하자는 계획을 하였다. 그때 세미나에 참가한 한 여성이 위의 세 번에 걸친 세미나의 

결과를 회고한 말을 정리해보면, “우리는 재독 한국간호사들의 문제, 제 3세계 여성문제 그리고 남한에서의 

여성노동자문제를 가지고 이론적으로 파악해 보고 토론도 하였다. 따라서 이 <외국인간호원추방반대> 운동을 

이론적 바탕을 가지고 전개해 나간다는 것은, 바로 이론을 실천에 옮기는 것이며 추상적으로 머물지 않고 

구체적으로 현실을 개척해 나간다는 것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활동은 조직된 사람들에게는 중요한 과제이며 또한 깊은 의미를 던져주는 것이라고 

본다.” 그런 의미에서 무엇보다 이 모임의 중요한 성과는, 세미나 참가자들의 대부분이 “재독 한국간호사”라는 

현실인식 속에 그 권익옹호, 그리고 독일로 오게 된 사회적 배경에 얽힌 한국과 국제정치, 그와 관련된 

국제경제구조의 맥락을 찾으려는 것으로, 곧 여성모임이 태어날 수 있는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사업의 현장을 

발견한 것이었다. 


이상의 문제점들을 인식하는 과정을 거치면서, 동시에 1977년 초에 재독 한국간호사들이 강제해고와 강제송환을 

당하는 사례가 늘자, 그 해 5월 세미나에서 <재독 한국간호원 강제송환반대 서명운동>을 벌이기로 결정하였다. 


같은 해 7월부터는 “우리는 인간이지 상품이 아니다”, “가치는 있으나 더 쓸모가 없어진 한국간호사” 라는 

구호아래,

첫째,  실업보험금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체류허가 연장을 보장할 것
둘째,  무기한 체류허가를 가능하게 할 것
셋째,  독일에서 계속 일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할 것,

등의 요구 사항을 실은 호소문과 함께 이미 구성되어 있던 각 지역모임을 중심으로 서명운동이 시작되었다.

여러 도시의 각 병원 앞에서 또 각 도시의 중심가에서 행인들에게 알리고, 병원 내에서는 직장동료에게 

인식시키는 등 일반대중 속에서 서명 및 여론화운동을 벌이며, 다른 한편으로는 독일의 정부관계당국에 

부당한 처사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하였다. 그리고 연대지원을 요청하기 위해 각 여성단체, 인권보호단체, 

노조, 교회단체와 언론계를 향한 서명운동과 여론화작업을 펼쳐나갔다. 


이렇게 모아진 서명은 공개서한과 함께 각 연방주의 관계당국으로 보내졌다. 1978년 3월에는 뮌스터에서 

한국간호사추방문제에 관한 공개집회를 열어 독일정부측 담당공무원과 서명운동에 협조했던 여러 기관, 단체, 

개인 및 보도기관들이 한 자리에 모인 가운데 서명운동의 경과를 보고하고 공개질의와 기자회견을 가짐으로서 

서명운동은 절정에 달했다.

그 집회 이후 베를린 시를 선두로 하여 소속 각 연방주의 정부에서는 한국간호사들에게 무기한 체류 및 

노동허가를 발급하였다. 


힘든 고비가 많았으나 일반시민들의 많은 격려와 성원, 여러 단체들로부터의 지지와 후원은 서명운동에 

동참하는 여성들을 더욱 고무시켰다. 서명운동의 임시연락처가 된 각 지역모임에는 더 많은 한국여성들이 

관심을 보이며 참가했고 서명운동을 계기로 새로운 지역모임도 구성되었다. 


서명운동시 각 지역모임과 개인들의 소식과 정보를 종합하고 운동의 대외창구 역할을 위해 잠정적으로 

들어졌던 “재독한국여성모임”은 그 후 이 서명운동을 통한 제반의 경험을 바탕으로 독일 전역에 산재해 있던 

지역모임을 엮어 같은 이름인 “재독한국여성모임” (이하 여성모임으로 지칭)으로 정식 발족하게 되었다. 



재독한국여성모임 창립선언문

우리들 재독 한국여성은 이곳 독일에 체제하면서 갖는 공통의 문제점을 의식하고 해결하고자 1976년 4월에 

처음으로 Heidelberg에서 모임을 가졌다.

한국여성문제의 성격을 파악하고 그 해결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세 차례에 걸친 세미나를 가지던 중 이곳 한국인 

여성의 대다수를 이루고 있는 간호요원들의 체류문제가 강제귀국처사에 다달았음에 이에 반대한 서명운동을 

전독적으로 전개하였고 그로서 독일 여론계의 주의를 환기시켰다.

이미 자치적으로 구성된 각 지역모임들을 통하여 우리들은 보다 유기적으로 각 지역의 활동을 조정하여 공동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는 조직화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여기 여성문제에 대한 우리들의 기본입장과 행동방향을 밝혀 

조직체로서 우리들의 모습을 나타낼 것을 결의하기에 이르렀다.

이것은 내적으로 우리들에게 스스로의 방향에 대한 새로운 다짐이 될 뿐 아니라 외적으로도 우리와 뜻을 같이 

할 더 많은 동조자를 얻기 위함이다.



여성문제에 대한 우리들의 기본입장

여성문제는 근본적으로 여성들이 처하고 있는 시대와 나라의 사회구조의 문제점 속에서 그 성격이 규정되며 해결의 

방향이 제시된다고 본다.

따라서 한국여성의 문제는 오늘날 한국의 정치, 사회, 경제, 문화가 가지는 모든 문제와 직결돼 있는 것이다. 

즉 한국여성문제는 국제관계의 모순 속에 나타나는 전형적인 후진국 여성의 문제로서 파악되며 민족해방, 사회해방, 

나아가서는 인간해방과 밀접한 상관관계에 있다고 본다. 

여기 모순된 한국사회구조의 가장 직접적이고 집중적인 희생의 대상이 되고 있는 도시, 농촌의 여성근로자들 및 

한국사회의 가장 어두운 밑바닥을 헤매는 수많은 인간부재의 여성들 속에 한국여성의 심각한 문제를 발견하며 이들 

여성들의 생존권, 인간의 존엄성 획득이 한국여성운동의 당면과제라고 본다.


한편 인력수출정책의 일환으로 이곳 독일에 와서 일하고 있는 여성들에게 우리는 한국근로여성으로서의 기본적인 

공통점을 발견하고, 그들이 이곳에서 갖는 문제를 함께 논의, 해결하고자 하는 것은 곧 한국여성문제해결에의 

한 구체적인 실천이 된다고 본다.

나아가서 우리는 여성문제를 해결하는데는 여성을 구속하는 사회구조자체의 질적 변화가 그 전제조건이 된다고 

보는 동시에 인간의 의식구조를 혼돈하게 하는 모든 여성 적대적인 인류문화의 유산을 검토, 타개하는 부단한 행동이 

병행되어야 한다고 보고, 이상의 우리 입장을 실현하기 위한 행동방향을 다음과 같이 가진다.
                                         


행동방향

1. 우리는 한국사회의 모순 속에 처해있는 도시, 농촌의 근로여성 및 인간이하의 삶을강요당하는 모든 여성들과 

연대하며 그 문제해결에 적극 이바지한다.
2. 우리 재독 한국여성들의 권익을 옹호하며 이곳에서 당면하는 문제들을 공통으로 해결하며 사회에 능동적 

일원으로 참여할 수 있는 의식을 고취한다. 

3. 우리는 여성을 비하하는 사회의 인습과 문화의 오류를 제거하기 위한 전인간의 의식화를 주장하며, 새로운 

인간상 구축을 위해 노력한다. 

4. 우리는 한국사회의 불합리를 해결하고자 하는 제 단체 및 인간해방을 실현하고자 하는 모든 단체들과 유대관계를 

가진다.
 
1978년 9월 17일


재독한국여성모임 




회 칙

제 1 장:  총   칙


제 1 조 (명칭) : 본회는 재독한국여성모임이라 칭한다. 

제 2 조 (소재지) : 본회의 본부는 유럽지역에 지부를 둘 수 있다.

본회는 인간이 인간을 지배하는 어떠한 형태도 거부하는, 궁극적 인간해방을 구현하기 위한 본회의 행동방향을 

민주적 원칙에 의해 실천해 나감을 목적으로 한다.

제 2 장:  회   원

제 4 조 (자격) : 본회의 목적을 찬동하는 모든 한국여성을 회원으로 한다.
제 5 조 (가입) : 가입절차는 각 지역회에서 결정하며, 지역조직에 소속되어 있지 않을 경우에는 대표회에서 결정한다.  
제 6 조 (권리와 의무) : 1. 모든 회원은 의결권, 선거권, 피선거권을 가진다.  2. 모든 회원은 회칙을 지키고, 회비를 

내며, 본 회의 모든 사업과 활동에 적극 참여할 의무를 가진다.


제 3 장:  구   성


제 7 조 (기구) :  본회는 각 지역의 특수한 조건에 따르는 지역의 자치성을 기반으로 하여 공동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다음과 기구를가진다: ㄱ. 총회 ㄴ. 지역회 ㄷ. 대표회
제 8 조 (총회) :  1. 총회는 모든 회원의 의사를 총괄하고 본회의 기본방침 및 회칙개정 등 중요사항을 논의 결정한다.  

2. 총회는 지역회에서 선출한 대표회 임원을 동의통과하며 대표회의 활동상황을 검토하는 기능을 가진다.  

3. 총회는 매년 한번 정기적으로 열리며, 임시총회는 회원의 1/4 또는 대표회 임원 2/3 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 

열릴 수 있다. 

4. 총회는 모든 회원으로 구성되며, 개회 정족수는 최소한 1/3의 참석으로 개최할 수 있고 결의사항은 출석회원 

과반수의 찬성을 원칙으로 한다. 단지 회칙개정 등 특별히 중요한 사항은 전 회원의 1/2, 출석회원 2/3의 

찬성으로서야 만이 결의된다.                                         
제 9 조 (지역회) :  1. 지역회는 본회를 구성하는 기본조직 단위로서 지역의특수성에 따른 활동과 사업을 자치적으로 

해 나간다. 

 2. 지역회는 회원의 가입 및 징계절차를 스스로 규정한다.  

3. 지역회는 대표회 임원을 선출하며, 선출인원수는 지역규모에 따라 가감될 수 있다.  

4. 지역회의 단위는 다음과 같으며, 사정에 따라 대표회가 개편할 수 있다 (괄호 안은 대표인원수)
   지역 1: Berlin (3)
   지역 2: Hamburg, Kiel (2)
   지역 3: Goettingen, Hannover (2)
   지역 4: Koeln, Düsseldorf, Bonn(2)
   지역 5: Bochum, Muenster, Duisburg (2)
   지역 6: Hessen (2)
   지역 7: Heidelberg, Stuttgart, Tuebingen (2)
   지역 8: Muenchen (2) 

제 10 조 (대표회) :  

1. 대표회는 각 지역의 활동을 교환, 조정하고 본 회의 과제를 상호분담하며, 총회에서 결의된 사항 및 전반적인 

사업과 활동을 계획 실천해 나가는 본회 집단적 대표기구이다. 

2. 대표회는 각 지역에서 선출된 임원으로 구성되며 업무분담은 자체 내에서 구성, 결정한다.  

3. 대표회는 3개월에 한번씩 정기적인 모임을가지며 임원의 임기는 1년으로 한다. 

4. 대표회 임원은 경우에 따라서 임기 중에라도 자격을 상실 당할 수 있다.

제 4 장: 재   정

제 11 조 (회비) :  

1. 본회의 재정은 회원의 회비와 찬조금으로 충당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며 기타 수입금은 대표회가 결정, 보충한다.  

2. 회비는 각 지역회에서 결정하며 그 중 일부의 액수는 전체활동의 비용으로 사용한다. 

제 12 조 (회계년도) : 본 회의 회계연도는 정기총회에서 다음 정기총회까지로 한다.

제 5 장: 부   칙
 
제 13 조 (회칙해석) : 회칙해석상 의문점이 있거나 세칙의 필요성이 있을 때는 대표회의 해석과 결정에 따른다.

제 14 조 (회칙의 효력발생) : 이 회칙은 통과된 즉시부터 효력을 발생한다.

통과 일자     1978년 9월 17일

재독 한국여성 모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독한국여성모임창립역사  (0) 2014.08.05
회칙과 구조개혁  (0) 2014.08.02
여성모임의 어제와 오늘  (0) 2014.08.02
사업과 활동  (0) 2014.08.01
간행물  (0) 2014.07.30
연락처  (0) 2014.07.29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소개 2014.08.02 16:35

2002년 4월 빌레펠트 임시총회에서 통과된 

여성모임회칙과 구조개혁
 
여성모임 기존의 구조가 여성모임회원들의 참여형태를 뒷받침하지 못하는 상황, 위의 제 토론들 그리고 2001년부터 2003년에 있는 여성모임 25주년 행사준비를 우선적 사업으로 채택하면서 구체적으로 구조개혁에 대한 토론이 시작되었다.
25주년 행사를 위한 "자료집"을 발간하기 위하여 편집위원회가 구성되어 여성모임을 소개하는 소책자를 다시 보완하는 개정하려고 모인 편집위원들은, 무엇보다 현 상황에서는 적절한 새로운 여성모임의 구조가 만들어지는 것이 더 시급한 일이라고 판단하였다. 이에 따라 편집위원들은 2001년 9월 총회에 조직구조개편의 불가피성을 제안, 논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은 내용을 준비하여 총회에 제출하였다:

"여성 모임의 목표 및 활동 방향, 그리고 조직 구조의 개편에 대한 논의"

지난 2001년 7월에 열린 2차 대표회의에서는 여성모임에 대한 위기의식과 함께, 여성모임의 목표 및 조직개편에 대한 재정립의 요구가 진지하게 논의되었다. 9월에 열릴 총회에서 이 문제에 대한 토론을 다시 하기로 결정하였으나, 이번 총회에서는 회원의 환갑잔치를 비롯, 진행될 일과 논의할 안건이 많아 자칫하면 대표회의에서와 같이 구체적인 결과 없이 토론만 다시 하게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판단, 편집회의에 모인 세 회원은 다음과 같은 구체적인 안을 마련하여 총회에 제안하기로 하였다. 이 제안은 조직구성의 개편에 대한 것으로 제한한다.

첫째, 지역 모임은 현재 그 활동의 부진함에도 불구하고, 여성모임의 회칙 제 9조 1장에는 "본회를 구성하는 기본조직 단위"라고 규정되어 있고, 총회와 지역모임의 중간  단계로 "대표회의"의 위상이 강조되어 있다. 그러나 지역모임이 거의 자체의 사업을 하고 있지 않으며, 또 지역모임에 속해 있지 않는 회원이 점차 늘어가고 있는 상황에서는 대표회의의 지역대표성에 모순이 생기고 있다. 더욱 대표회의 참석자의   의결권을 보면, 개인으로 참석한 회원과 지역의 의견을 대표하는 지역대표의 권리가 같아 민주적인 결정과정이라고 보기 어려운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 구조는 지역에 속해 있는 일부 회원들에게 개별적인 회원으로서 동등한 권리 행사의 길이 막히는 결과도 가져왔다. 이런 문제점과 함께 전체적으로 회원수가 감소하고 있어 앞으로도 지역모임이 독립된 조직으로 활동하기는 사실상 어렵다는 판단이 내려진다. 이런 지역모임을 중심으로 하는 현 구조가 가지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을 우리는 <총회의 강화> 라고 생각한다. 지역모임의 독자성을 폐기하고, 모든 회원이 총회와 일대 일로 연결되는 구조를 정착시키는 것이 현실적으로 가능 한 해결 방안일 것이다. 이것은 모든 회원이 총회를 통해 동등한 권리와 책임을 갖게 된다는 것을 의미하며, 모든 중요한 결정이 총회에서 이루어지는 구조로의 변화를 의미한다. 이 구도에 따르면, 모든 모임은 총회의 성격을 띄거나, 총회의 위임을 받은 총무단 또는 소위원회의 모임이 될 것이며, 대표회의라는 형태는 사라지게 된다.

둘째,  여성 모임이 이렇게 총회 중심의 구조로 바뀌게 된다면, 총무단의 위상에 대한 새 규정이 필요해지며, 회원들의 개별적 관심이 모아져 형성될 아르바이트 그룹 같은 것의 역할이나 규정도 필요해진다. 아르바이트 그룹(가칭)은 중단 단위로서의 지역모임이 없어질 경우, 개별 회원으로 흩어져버릴 위험을 막고, 회원들에게 지역의 한계를 벗어나 몇 개의 관심분야에 참가하여 정보를 교환하고 공동의 활동을 기획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다.

셋째,  그러나 지역모임이 폐지될 경우, 여성모임 회원들의 만남은 가을에 열리는 총회 하 나만 남게 되는 데, 회원들의 친목과 연대의식의 강화를 위해서는 다른 기회, 예를 들면 봄 세미나 같은 것이 부활되고, 아르바이트 그룹의 대화를 활성화 할 수 있는모임의 기회가 마련되어야 할 것이다. 이런 점들을 고려하면, 모든 회원들이 일년에  세 번 정도 만나는 전체모임을 구상해 볼 수 있다.


<위원회의 구성>

조직 개편에 대한 요구가 강력함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위한 구체적인 결정이 이번 총회에서 이루어지기는 어려울 것이다. 이것은 시간이 필요한 일이기도 하려니와 신중하게 다루어져야 하므로 현실성 있는 합리적인 구조 개편안이 마련되기 위해서는 이 일을 담당할 <위원회>의 구성이 필요하다고 본다. 이번 총회에서는 이 개편안의 초안을 작성하고 관련된 회칙 수정안 등을 마련하여 제출할 위원회의 구성을 결정해야 할 것이다 (위원의 선정 및 그것의 과제와 수행기간 규정). 위원회의 중요한 과제로는 여성 모임의 목표와 활동방향에 대한 정의, 조직형태의 구상, 회칙의 수정 등 광범위한 일이 될 것이다.

위원회는 예를 들어 내년 봄 정도까지 이에 관한 초안을 만들어 임시총회 겸 봄 세미나(가칭) 같은 모임에서 인준을 받도록 한다.
 
편집의원들은 <조직개편을 위한 위원회구성>을 이번 총회의 안건으로 제안한다.

2001년 9월 2일

조국남, 유정숙, 강여규
 


이 제안은 2001년 9월 총회에 상정이 되어, 논의의 필요성과 구조개혁의 필요성을 모든 회원들이 동감하고 토론한 뒤에 <조직개편을 위한 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결정하고 이 위원회에 새 회칙을 위한 초안작성을 위임하였다. 또한 2002년 4월 세미나에서 임시총회를 열어 조직구조개편을 회칙과 함께 통과시킬 수 있기를 결정하였다. 이 절차에 따라 결정된 현재의 회칙은 다음과 같다.
 
재독 한국 여성모임의 기본입장, 실천방향과 그 회칙

-2002년 4월 20일 Bielefeld 제 2차 임시총회에서-         


기본입장

재독한국여성모임은 모든 인간이 인간다운 삶을 누리는 세계를 지향하며, 이를 위해 여성의 정당한 인권구현을 위해 실천적 노력을 한다.


실천방향

우리는 재독한국여성모임의 실천방향을 다음과 같이 규정한다.

내부적으로:
1. 우리의 모임은 자주적, 자치적, 민주적으로 행동하는 단체이다.
2. 우리는 회원들 상호 간의 친목, 연대를 도모하고 회원들의 자기계발을 촉진한다.
3. 우리는 독일 사회의 이주민 여성으로서 우리 스스로의 권익신장을 촉진하기 위하여 노력한다.
4. 우리는 독일 사회에 한국문화를 계승 발전시키며, 후세들에게도 전승시키도록 노력한다.

외부적으로: 
우리는 독일사회와 한국사회 그리고 전 세계의 평등하고 민주적인 사회발전을 위하여 재독한국여성모임의 기본입장에 부합하는 개인 또는 단체들과의 연대와 공동활동을 추진한다.


재독한국여성모임 회칙

제 1장 총칙

제 1조 명칭: 본회의 명칭은 <재독한국여성모임> 이다.
제 2조 소재: 본회는 독일에 소재한다. 

제 3조 목적: 본회의 목적은 여성모임의 <기본입장>을 실현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회원 상호간의 연대와 회원 각자의 독자성을 중요시하며, 민주적이며 평등한 방법으로 실천한다.
                  
제 2장 회원

제 4조 자격: 본회의 목적에 동의하는 여성은 회원이 될 수 있다.
제 5조 가입: 가입을 원하는 여성은 가입신청서를 제출하여 총무단에 승인을 받는다.
제 6조 권리: 모든 회원은 의사결정권, 임원선거권 및 피선거권을 갖는다.
제 7조 의무: 모든 회원은 정기적으로 회비를 내며 회칙을 지키고 본회의 모든 사업과 활동에 적극 참여한다.
제 8조 탈퇴: 회원이 탈퇴를 원하는 경우에는 탈퇴신청서를 총무단에 제출해야 한다.
제 9조 제명: 총회는 경우에 따라 회원을 제명시킬 수 있다.

제 3장 구성
 
제 10조 기구:  본회는 총회와 총무단으로 상임기구를 구성하며, 비상임기구인 소모임을   둘 수 있다.

10조 1항 총회:
    1) 총회는 모든 회원의 의사를 총괄하고, 모든 사업과 활동방향, 그리고  조직 내의 중요 사항을 논의, 결정하는 최고의 결정기구이다.
    2) 총회는 모든 회원으로 구성되며, 개회정족수는 전 회원 1/3 이상이다. 결의사항은 출석회원 과 반수의 이상의 동의에 의해 결정된다. 그러나  회칙변경, 총무단에 대한 불신임의 결정 등은 전회원 1/2이상의 출석과 출석인원 2/3 이상의 동의를 필요로 한다.        
    3) 총회는 매년 1회 정기적으로 열리며, 임시총회는 전 회원의 1/4 이상, 또는 총무단의 요구가 있을 때 열릴 수 있다.
    4) 총회에서는 총무단을 선출하며 출석인원 2/3 이상의 동의에 의해 결정된다.
    5) 총회는 총무단이 제시하는 사업계획과 재정예산 그리고 사업과  재정보고를 인준한다.
    6) 총회는 총무단에 대한 불신임안을 결정한다. 불신임안은 회원 1/4이상의  발기에 의해 총무단에 제출될 수 있으며, 총무단은 불신임안이 도착한 일시로부터 적절한 시일 내에 임시총회를 구성하여이안을 상정해야한다.                                                 
 
10조 2항 총무단:
    1) 총무단은 총무 2인, 서기 2인, 회계 1인으로 구성된다.
    2) 총무단은 총회를 이끌며, 예산책정안과 사업계획안을 총회에 제출한다.
    3) 총무단의 모든 임원은 동등한 결정권을 가진다.
    4) 총무는 총무단을 대표하며, 여성모임의 이해관계를 대외적으로 대변한다. 임기는 2년이다.
    5) 서기는 회의기록 및 보고서를 작성하여 정리 보관한다. 임기는 2년이다.
    6) 회계는 여성모임의 재정업무를 총괄하며, 이에 관한 서류를 작성, 정리보관한다. 임기는 3년이다.
    7) 회계는 총회 전에 회계감사를 받아 총회에 보고하고 인준을 받는다.
             
제 4장 재정

제 11조 재정: 본회의 재정은 회원의 회비와 지원금으로 이루어진다.

제 12조 회계감사:
    1) 회계감사는 2인으로 구성되며 총회에서 선출한다. 임기는 2년이다.
    2) 회계감사는 총회 전에 회계의 재정처리과정과 보고서류를 감사하여 그 결과를 총회에 보고한다.

제 13조 회계연도: 본회의 회계연도는 정기총회에서 다음 정기총회로 한다.
 
제 5장 부칙

제 14조 회칙해석: 회칙해석상 의문점이 있을 경우에는 총회의 해석과 결정에 따른다.

제 15조 회칙 개정 및 변경의 효력발생: 회칙 개정 및 변경안은총회에서 통과된 즉시 효력을 발생한다.

1) 1978년 9월 여성모임 프랑크푸르트창립총회에서 통과
2) 1990년 베를린 총회에서 통과
3) 1997년 10월 도르트문트 총회에서 통과
4) 2002년 4월 빌레펠트 임시총회에서 통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독한국여성모임창립역사  (0) 2014.08.05
회칙과 구조개혁  (0) 2014.08.02
여성모임의 어제와 오늘  (0) 2014.08.02
사업과 활동  (0) 2014.08.01
간행물  (0) 2014.07.30
연락처  (0) 2014.07.29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소개 2014.08.02 16:10

여성모임의 어제와 오늘

<재독한국여성모임>은 창립 후 25주년을 맞이하게 되는 오늘까지 그간 회원들의 변동이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변함없이 꿋꿋하게 서 있고, 여성모임회원들인 우리는 그 첫 “서명운동”을 여성모임의 창립역사의 첫 장으로, 또한 여성모임의 명함으로 자랑스럽게 내 보이며 상기하고 있다. 그것은 우리가 그 운동에서 내걸었던 요구사항을 관철시켰다는 운동의 성과 면에서 뿐만이 아니라, 그 운동에 참여하면서 스스로를 정치화시켰던 과정 자체의 중요성이란 점에서도 그러하다.

우리가 얻은 것들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첫째, 자기 문제를 남에게 의뢰하지 않고 직접 해결하려는 자세와, 바라는 것이 성과를 거둠으로써 얻은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은 여성들을 정치의 대상에서 정치활동의 주체자로 인식하게 하였으며,

둘째, 공동의 문제를 힘을 모아 해결하게 되자, 정의감과 연대의식이 형성되면서 수동적인 자세에서 벗어나서 능동적으로 활동하게 되었으며,

셋째, 재독한국간호사의 실상을 이해함으로써 재독한국여성들의 사회적 위치를 정치, 경제구조 속에서 파악하고 더불어 스스로의 안목을 키울 수 있었고,

넷째, 모르는 것은 물어가면서 스스로 찾아 배우려는 의지와 용기를 얻은 점이다.

이 공동체험의 성과는 직접, 간접으로 참여했던 한국여성들의 공감대가 되어 재독한국여성모임을 조직하는 기본틀이 되었다. 이러한 기본틀 아래 수렴된 방향들을 살펴보면,

첫째,  여성의 인간화운동에 대한 인식: * 여성해방이론 학습 * 여성의 자의식과 주체성확립을 위한 우리 스스로의 실천방안모색 


둘째, 정치 사회의식의 고양: * 한국사회인식에 대한 객관적 비판적 고찰 * 독일을 비롯한 세계사의 흐름파악 * 다른 정치사회운동과의 연대


셋째, 재독한국간호사의 역사적, 구조적 배경 파악: * 정당한 권리행사를 위한 투쟁방안 모색 


넷째, 조직형태와 회원의 자율성과 민주성 추구: * 기존의 명령하달 식의 중앙집권에서 탈피하고 총회가 중요한 문제를 결정 * 지역분산의 어려움을 극복하며 동시에 최대한 활용하는 방법 등이다.

위의 문제제시와 방향설정은 여성모임의 창립에서부터 기본틀로서 오늘까지 계승되고 있으며 발전하고 있다. 독일에서 살아가는 기간이 점점 길어지면서 여성모임회원들의 삶의 모습도 여러모로 변했다. 대부분 미혼으로 취업 또는 학업을 목적으로 독일로 왔던 회원들이 독일에서 배우자를 만나 결혼하였으며 자녀들이 이제 이미 성년이 되고 그들의 자녀들이 태어나 (3세) 성장하고 있다.

의료기관에서 간호사로 근무하던 여성들이 대다수이던 여성모임의 초창기와는 달리 지금은 회원의 30 % 정도만이 간호사로 근무하고 있다. 그 외에 독일에서 학업을 시작한 여성들이 많으며 그 중 많은 회원들이 학업을 끝낸 뒤 다른 직종의 전문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초기에는 직업적으로 간호사냐 혹은 유학생이냐 아니면 누구누구의 부인이냐 하는 식으로 회원들의 제 사회적 관계를 나누어 보던 것이 이제는 모두 독일의 이주민여성으로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으며 공통성을 찾아 나가고 있다.

생활중심지는 독일이어도 항상 마음과 관심은 한국 지향적이던 회원들은 독일에서의 삶의 햇수가 서서히 한국에서 살았던 햇수를 넘게 되자 우리의 삶의 지향점이 어디인가를 다시 묻게 되었으며, 우리의 생활현장이 독일임을 새롭게 인식하고 자기 위치를 이주민여성의 견지에서 고찰하거나 이해하기 시작하였다. 다문화 사회를 존중, 지향하는 인식, 우리 2세, 3세들이 이러한 다문화적인 사고를 스스로 체득하고 계승, 발전시켜 한국인 이주민들만이 아니라 다른 이주민들과 그리고 독일인들과 함께 세계적인 차원에서의 다문화 정치적인 세계를 구현하는데 일익을 담당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과제로 삼게 되었다.

따라서 독일 각처의 지역사회 활동에 참여하면서 몇 십여 년을 인내와 용기로 가꾸어온 우리의 삶이 독일사회의 발전에 기여한 점을 밝히면서 이민여성으로서 그리고 동등한 시민으로서의 사회적, 정치적 권리를 획득하고자 힘쓰고 있다.

그리고 130 명이 넘는 여성들이 회원이 이제까지 만들어 온 여성모임의 활동을 기록화하는 작업과 이제까지 비정부여성단체의 조직인으로서 쌓은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을 다른 사람들에게 전달해 주는 역할도 우리의 과제라고 본다.



여성모임의 구조와 재정

A 구조

1. 2002년 4월 새 회칙과 구조개혁 이전의 구조

여성모임을 창립할 때 특히 강조되었던 사항은 통상적인 위계질서와 권위주의적인 것을 거부하며 중앙집권적인 조직구조를 피하고 회원들이 주체가 되는 여성들의 민주적인 모임을 만들자는 것이었다. 이에 따라 각 지역모임의 자치제도가 중요시되었고 여성모임의 결정과정에 모든 회원들이 참여할 수 있는 것을 원칙으로 하여 전체조직의 사업과 활동을 결정하는 과정이 지연되더라도 지역모임회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것을 전제조건으로 하였다.

특히 임원단 구성에서 회장제도가 아니라 총무제도를 채택하여 총무가 대외적으로는 여성모임을 대표하는 역할을 하지만 대내적으로의 권위성을 배제하도록 하였다. 또한 총무직은 가능한 한 모든 회원들이 돌아가면서 맡는 윤번제를 채택하였다. 이 구조 중 지역 자치적인 성격을 띈 지역모임과 대표회는 여성모임 15년 정도가 될 때까지는 조직을 구축해 나가는 적절한 기본틀로서 역할을 하였다. 그 구조를 보면 다음과 같다.

구조 : 조직의 기구로서는 지역모임, 대표회, 총회와 소위원회가 있다.

지역모임: 지역모임은 재독한국여성모임을 구성하는 기본조직 단위로 각 지역의 특수성에 따른 활동과 사업을 자치적으로 해 나가며, 회원가입의 징계절차를 스스로 규정한다. 지역모임에서는 대표회의 임원을 선출하며 선출인원 수는 지역규모에 따라 가감할 수 있다. 또한 총회에서 제안된 사업계획이나 다른 안건들이 일차적으로 토론되는 여성모임의 기본단위기구이다. 지역모임은 1995년 당시 베를린, 프랑크푸르트, 하이델베르크, 뮌헨, 루르지역 (쾰른 포함)에 조직되어 있었으며 바드 메르겐트하임, 보겐, 브라운쉬바잌, 브레멘, 괴팅엔, 함부르크, 스타우펜에서는 회원들이 개별적으로 참여하고 있었다.

여성모임 초창기에는 지역모임적인 성격을 아주 잘 유지해 갈 수가 있었다. 그래서 어떤 도시에 한 회원만이 있을 경우 가까운 지역에 포함시키는 방법을 적용시켰다. 여성모임회원들의 잦은 이사와 지역이 없던 지역에서 새로운 회원들이 생겨 새 지역모임이 결성되기도 하였고 각 지역의 그 당시 상황에 따라 활동이 왕성하다가 저조해 지는 경우도 있었고 새 지역에서 활발히 활동을 시작하는 경우도 있었다. 따라서 어디에 지역모임이 언제 있었는가는 시기에 따라 많은 변화가 있었다.
 
대표회: 대표회는 각 지역의 활동상황을 교환, 조정하고 여성모임의 과제를 상호 분담하여, 총회에서 결의된 사항 및 전반적인 사업과 활동을 계획 실천해 나가는 여성모임의 집단적 대표기구이다. 대표회는 총무단과 각 지역에서 선출된 대표로 구성되며, 업무분담은 자체 내에서 구성, 결정한다. 일년에 3-4회 모임을 가지며 임원임기는 일년으로 하고 있다.

총회: 모든 회원들이 참석하는 총회는 모든 회원의 의사를 총괄하고 여성모임의 기본방침 및 회칙개정 등 중요한 사항을 논의 결정한다. 총회에서는 총무단으로부터 지난 사업 연도의 사업과 활동보고 및 회계보고가 있고 차기 사업연도의 연례사업을 결정하고 새로운 사업계획을 받아서 결의한다. 총회는 일년에 한번 가을에 가을세미나와 함께 열린다.

총무단: 총무단은 2 명의 총무, 2 명의 서기, 1 명의 회계로 구성되며, 총무와 서기는 2 년, 회계는 5 년의 임기를 갖는다. 매년 총회에서 총무와 서기를 1 명 씩 새로 뽑는 방식으로 업무의 지속성을 유지한다. 여성모임에는 권위주의적 결정을 피하기 위해 결정권을 갖는 회장단을 두고 있지 않으며, 총무단이 여성모임을 대외적으로 대표한다.

소위원회: 타 단체와 특정한 연대활동이 요구될 때 총회의 토론을 거쳐 구성되는 기구로서 정보전달, 대화의 통로역할을 하며 그에 따른 실질적인 사무를 맡는다. 역할분담을 통해 여성모임의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다는 것과 전문성을 키워보자는 의도가 있으며 관심있는 회원들이 자진하여 위원으로 활동하게 된다. 특정분야의 연대활동이 여성모임의 과제와 조화를 이루지 못한다고 판단되면 총회의 의결로 해체된다.  

1995년에 이미 지역모임보다 각 지역에 혼자 있는 회원들이 단독으로 대표하는 숫자가 더 많아진 상태였다. 또한 외형적으로 나타나는 것은 1994년부터는 두 명의 총무직을 뽑을 때 할 회원이 없어 한 총무와 다른 한 명의 총무직을 지역모임에서 공동으로 맡아 버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그리고 예를 들면 1996년부터 1999년까지 한 총무는 4년을 계속 해야만 하는 어려운 상황이 나타나기도 하였다.

1999년부터 총무직은 다시 정상적으로 선출되기는 하였으나 여성모임의 사업의 향방에 대한 회원들의 의견차이가 점점 심하게 나타나게 되었다. 여기에는 시기적으로 한국의 정치적 상황의 변화, 특히 김대중정부의 출현이후 그에 대한 여성모임회원들의 입장차이가 선명해 지면서 여성모임의 목표와 활동방향이 무엇인가에 대한 많은 토론이 있게되었다. 여기서 특히 “재독한국여성모임이 이제까지 비정부조직으로서 정치와 사회적 문제를 비판적인 시각으로 바라보면서 활동을 하여 왔는데 그러면 앞으로의 여성모임의 정치적인 향방과 비정부조직이라는 것을 어떻게 정의하여야 할 것인가?” 하는 질문이 던져졌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독한국여성모임창립역사  (0) 2014.08.05
회칙과 구조개혁  (0) 2014.08.02
여성모임의 어제와 오늘  (0) 2014.08.02
사업과 활동  (0) 2014.08.01
간행물  (0) 2014.07.30
연락처  (0) 2014.07.29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소개 2014.08.01 16:38

여성모임의 사업과 활동
 
A 사업

1) 세미나: 여성모임은 여성들의 정치, 사회의식을 키우기 위해 자체학습을 중요하게 여기며 창립한 후 지금까지 빠짐없이 매년 봄, 가을에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세미나는 관심을 가지는 모든 한국여성들에게 열려있어 회원들만이 아니라 비회원들도 참석한다.

세미나 방법은 회원들이 주제를 스스로 준비하여 발표하거나 외부에서 강사를 초빙하는 방법들을 병행하고 있다. 지금까지의 세미나 주제를 보면, 대체적으로 회원 스스로가 처해있는 상황을 객관적으로 문제화시키는 내용이고, 그와 관련된 한국내의 정치, 경제문제 그리고 독일내의 정치, 경제적 상황을 다루었다.

뒷부분에 정리된 “재독한국여성모임의 세미나와 활동 종합목록”을 보면 자세한 내용이 실려있다. 여기서는 다루어진 주제들을 크게 분야별로 정리한다.

* 여성해방과 관련된 주제

* 한국의 노동여성 - 농업노동 - 노동

* 재독한국간호사와 관련하여

* 독일 내의 한국여성 - 국제결혼 - 2세 교육 - 두 문화사이에서의 부모와 자녀 - 갱년기의 이론과 경험 - 언어교육 


* 한국의 정치, 경제, 역사

* 독일 내 외국인의 위치 - 외국인 법 - 인종차별주의 - 독일의 정치, 경제

* 한국 문화 - 민족 문화운동

* 여성모임조직에 관하여 - 상황분석 - 발전을 위한 토론 - 기념행사 - 조직상담

B 활동

1) 한국 내 노동운동과의 연대: 여성모임은 재독한국간호사와 한국여성노동자들의 사회적 위치를 한 고리 속에서 찾으면서 행동방향에 한국 내 여성노동자들과의 연대를 자기 과제중의 하나로 세웠다.

창립총회와 함께 열린 세미나 (1979년)에서는 “한국의 근로여성”을 주제로 하여 회원들이 여성노동자들의 역사와 현실에 대한 공부를 한 후 발표하기도 하였다.

그 당시 동일방직 여성노동자에게 가해진 똥물사건(1978년)에 분노한 여성모임은 강제 퇴직 당한 동일방직여성노동자들과의 연대하기 위해 모금운동을 독일전역에서 벌렸다. 그 사건에 뒤이은 YH사건(1979년), 원풍노조투쟁(1982년) 등의 치열했던 한국에서의 노동투쟁은 여성노동자운동과의 지속적이고 실천적인 연대방법을 모색하게 했고 그 결과 다양한 형태의 연대활동들이 이어졌다. 그 연대활동들은,

- 한국 내 소식을 독일어로 번역하여 배포하는 일
 
- 한국의 밤, 한국소식의 밤을 각 도시에서 개최하여 한국의
노동현실과 정치상황을 폭로하고 국제분업의 연관성을 독일사회에 여론화시키는 일

- 각 도시, 지역의 행사나 축제 때 한국음식을 만들어 팔아 이익금 모아 보내기

- 성금구좌를 별도로 마련하여 전국적으로 한국여성노동자들을 위한 모금운동의 전개

- 회원들로부터 의무적인 성금 거두기
 
- 한국여성노동자들과의 신속한 연락을 위한 소모임 구성
 
- 이와 관련한 자료집 만들기 등이었다.
 
대부분 직장여성들인 회원들은 근무 후의 피곤함을 무릅쓰고 일했으며 이렇게 헌신적으로 모아진 성금은 적은 액수이었으나, 그 일에 쏟은 정성과 연대감을 합친다면 아주 값진 돈이 한국의 여성노동운동단체로 보내졌다.

이렇게 시작된 한국여성노동자들과의 연대활동은 여성모임의 중요한 과제였고, 경험이 축적되어 1986년과 1987년의 이리 후레아 패션 여성노동자들의 연대투쟁에서는 효과적으로 전문적으로 일을 하게도 되었다.

독일의 아들러 봉제기업을 모기업으로 하는 한국 이리 후레아 패션 여성노동자들이 한국에서 노동운동을 하면서 재독한국여성모임에 연대투쟁을 요청해 왔다. 여성모임에서는 이에 호응하여 독일의 아들러 본사에 강력한 항의편지를 보냈고, 동시에 그 동안 다져 놓은 독일내의 연대단체 조직망을 활용하여 한국의 노동투쟁과 독일에서의 연대투쟁을 가능하게 했다. 이는 독일사회에 국제분업현장의 실태를 폭로하고 국제경제관계를 파헤치는 국제연대운동의 모범적인 사례가 되었다.

2) 문화활동: 여성모임의 중요사업의 하나인 문화활동은 베를린지역의 탈춤활동부터 시작되었으며(1979년), 한국의 고유한 문화를 우리 스스로가 알고 2 세들에게 전하며 독일인들에게도 알리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한국에서 범람하는 미국문화나 지배층의 문화에 대한 비판에서 비롯하여 민족의 고유문화와 민중들의 삶을 통한 문화를 세미나를 통하여 함께 공부하였고 한국에서 민중문화활동가들이 독일을 방문하거나 체류할 때 회원들이 연수를 받을 수 있었다. 1980년 광주항쟁의 변혁기를 거치면서 <미 문화원 방화사건>을 주제로 한 문부식, 김현장 구명운동 단막극, 여성노동운동을 주제로 한 “공장의 불빛”, 동학을 연극으로 꾸민 “금강”등의 연극이 무대에 올려졌다. 아울러 풍물패가 구성되어 곳곳에서 공연을 하였다. 베를린 지역에는 풍물패 “들풀”, 뮌헨지역에는 풍물패 “바람”(1992년)이 있었다. 또한 2세들에게 풍물을 전수하여 프랑크푸르트의 “단비”, 베를린의 “천둥소리”등의 풍물패가 탄생하였다.

또한 많은 회원들이 다른 재독 한국문화단체들이 탄생할 때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제 단체들이 탄생하는 데에 많은 기여를 하였다.

3) 2세 언어교육 (토요 한글학교): 2 세들에게 어머니 나라인 한국을 알게 하고 또 공동체 의식과 정체성을 찾을 수 있게 하기 위해 여성모임 회원들은 자녀들의 한글교육에 많은 관심을 가져왔다. 특히 베를린에서 1981년부터 1984년까지 회원들이 주말한글학교를 운영한 바 있으며, 프랑크푸르트에서도 여성모임회원들의 자녀들을 중심으로 1986년부터 1990년까지 한인학교를 꾸려 2세들에게 한국어교육을 시켰다. 아이들이 성장함에 따라 거기에 맞는 교육목표, 방법, 자료들의 부족으로 한글학교운영은 중단되었으나 개인적으로 여름 방학에 한국을 방문하게 하는 방법 등으로 2세 한글교육을 지속시키고 있다.

4) 독일어 언어연수회: 여성모임의 활동이 확대되어 감에 따라 회원들의 자체역량강화도 여러 분야에서 요구되었다. 그 중에서 특히 한국과의 연대활동이 활발해 지면서 전문적으로 통역을 한다던가, 번역하는 작업이 필요해 졌다. 이 일은 시간 소모가 많은 일이기는 하지만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였고 독일사회에서 살아가면서 일상생활의 언어인 독일어를 한층 더 다듬어야 하는 필요성에 의해 1989년부터 여름방학을 이용하여 회원들을 위한 독일어연수회가 3회 마련되었다. 자녀들을 위한 어린이 프로그램도 따로 마련되어 엄마들은 편안한 마음으로 독일어공부에 몰두 할 수 있었다.

5) 정신대문제 해결을 위한 소위원회활동: 아시아 대평양 전쟁 때 일본군의 군위안부로 끌려가 희생을 당한 소위 정신대 할머니들의 명예회복과 보상받기 실현을 위한 연대활동을 위해 <국제연대소위원회>를 구성하였다. 한국의 정신대대책협의회와 연대하여 정신대문제를 국제적인 차원에서 다룰 수 있도록 여러 공개 행사와 책자 발간, 여론화 작업을 하였다. 2000년 12월에 도쿄법정에는 여성모임대표들을 보내기도 하였다. (자세한 내용은 “정신대 활동보고서”에 수록되어 있음)

6) 여성의 전화설치:  재독한국여성모임 25주년을 맞이하여, 그 동안 전문성을 키운 여성모임은 독일에 “여성의 전화”를 설치하여 독일에 거주하는 한국여성들이 상담을 필요로 할 때 익명으로 전화를 하여 상담을 받을 수 있는 활동을 2003년부터 전개하고 있다.

7) 타 단체와의 공동활동 및 연대활동:  
 
* 독일개신교대회에 참가 (1977년부터)

* 광주항쟁을 계기로 단식투쟁에 동참했고, 매년 5월을 민중제 기간으로 정하여 독일에 있는 다른 한국인 단체들과 독일인 단체와 공동으로 민중제를 개최

* 재 유럽한국민주운동단체와 독일인 단체, 한국연대위와 공동으로 “문부식, 김현장 구명운동”을 벌임 (1982년)
 
* 제 1차 “외국 여성과 독일 여성들의 회합”에 참석(1984년 프랑크푸르트) / 제 2차 모임이 2004년 3월에 있을 예정
* 독일 내의 여러 한국민주화추진단체와 동학제 공동준비(연극 “공장의 불빛”, “금강”  1985년)

* 단체 “Korea-Komitee”와 공동활동을 하여 1988년 올림픽경기 지구인 서울로 세계의 시선이 주목된 것을 기회 삼아 한국 내의 정치, 사회, 인권문제를 폭로하는 활동
 
* 독일 여성인권단체인 “Terre des femmes" 및 여러 독일여성단체와 공동으로 이리 후레아패션의 노동투쟁에 연대하여 국제연대활동을 펼침 (1987년, 여성모임 자료집 출간 참조)

* 독일 학생장학회인 “ASA (Arbeits- und Studienaufenthalt in Afrika, Asien und Lateinamerika)에서 한국여성노동자 2명이 초대되었을 때 순회강연 공동준비와 진행(1988년)

* 연대하는 하나의 세계를 위한 분배 재단 (Stiftung Umverteilen fuer eine solidarische Welt)의 여성부와 아시아부에 회원조직으로 활동

* 녹색당 재단 중의 하나였던 (1989년 - 1997년까지) “Frauen-Anstiftung"의 회원조직으로 활동

* 캠페인을 위하여 조직되었던 “Kampagne Suedstroemmungen" - 아프리카, 아시아, 남미여성들이 공동으로 1992년 11월 25일부터 일년 간 벌린 ”폭력과 차별대우의 종결“을 위한 활동에 참여

* “여성의 존엄 - ”인간의 존엄” “전쟁과 강간”이라는 주제로 1993년 베를린 <일본여 성모임>과 함께 정신대 문제 국제대회를 베를린에서 주최. 그 이후 한국 정신대문 제대책협의회와 계속해서 연대하며 정신대문제 해결을 위한 후원사업을 추진해 가 고 있다.

8) 그 외 활동:  

* 연극연수회 (동학): 1981년 괴팅엔

* 탈춤 및 풍물 연수회: 1983년 뮌헨
 
* 공개 서한발송: 독일사회의 외국인에 대한 폭력행위, 망명자수용소의 방화 등에서 나타난 인종차별주의와 이것에 무방비 상태인 독일정부의 외국인정책을 비난하는 공개서한을 3회에 걸쳐 독일의 각 연방정부 및 행정기관, 각 정당, 각 신문사 등  몇 백군데에 발송

*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 한국여성들을 후원하는 활동

* 여성모임회원들의 유대관계를 위한 여행 (2001년 봄, 2003년 가을)

* 여성모임한국단체여행(2006년 가을)

B 재정:  
    
여성모임은 기본적으로 회원들의 회비로 운영되고 있다. 활동과 행사의 규모가 자체 경비만으로 할 수 없을 경우에는 여러 재단에 신청을 하여 재정후원을 받기도 한다. 과거에는 한국의 제 여성단체나 운동단체를 재정적으로 후원하기 위하여 페스티발이 열리는 곳에 가서 한국 음식을 팔아 기금을 마련하여 한국에 보내기도 하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회칙과 구조개혁  (0) 2014.08.02
여성모임의 어제와 오늘  (0) 2014.08.02
사업과 활동  (0) 2014.08.01
간행물  (0) 2014.07.30
연락처  (0) 2014.07.29
Spendekonto(은행계좌)  (0) 2014.07.28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자료실/- 언론 자료 2014.07.30 18:03


kor_aktuell_semi_20.pdf


교포신문 기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소개 2014.07.30 14:23

간행물

도서, 필름


  회지 "재독한국여성모임" 창간호 - 제20호
  회지 21호는 CD로 제작
  소식지 "까치소리" 창간호 - 제19호

  "국제여성운동 연대자료집" - 이리 후레어훼션의 노동투쟁사례
  "재독한국여성모임" 창립 25주년 기념문집, 2003

"독일이주여성의 삶, 그 현대사의 기록" 재독한국여성모임 지음, 2014




  Dokumentation "Unterschriftenaktionen gegen die Auswesug koreanischer Krankenschwestern", 1979


▶  "Mode in Korea" : Broschüre über den Arbeitskampf der Arbeiterinnen bei "Flair Fashion", in Zusammenarbeit mit Terre des Femmes, 1989


  "Die Bescheidenheit ist vorbei" : Darstellung der Arbeitsverhältnisse bei "Flair Fashion" in Zusammenarbeit mit Terre des Femmes, 1989 


  "Hier ist ewig Ausland" : Autorin: Christa Stolle Herausgegeben v. Terre des Femmes und Koreanische Frauengruppe, 1990


  "...gebt mir meine Würde zurück!" : Zwangsprostitution im japanischen Asien-Pazifik-Krieg in Zusammenarbeit mit der Japanischen Fraueninitative in Berlin, 1993(dt. und eng.)


▶  "In die Prostitution gezwungen" :  Zeugenaussagen aus dem japanischen Asien-Pazifik-Krieg, Koreanische Frauengruppe, 1996


  "zuhause" : Erzählungen von deutschen Koreanerinnen: Hg.  Koreanischen Frauengruppe in Deutschland/Heike Berner/Sun-Ju Choi,  2006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회칙과 구조개혁  (0) 2014.08.02
여성모임의 어제와 오늘  (0) 2014.08.02
사업과 활동  (0) 2014.08.01
간행물  (0) 2014.07.30
연락처  (0) 2014.07.29
Spendekonto(은행계좌)  (0) 2014.07.28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소개 2014.07.29 16:44

조국남 (Cho-Ruwwe, Kook-Nam)
eMail: cho,kook-nam@web.de
Tel.: 07931-46933


블로그 관리자

안차조(An, Cha-Jo)

eMail: anchajo@hot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회칙과 구조개혁  (0) 2014.08.02
여성모임의 어제와 오늘  (0) 2014.08.02
사업과 활동  (0) 2014.08.01
간행물  (0) 2014.07.30
연락처  (0) 2014.07.29
Spendekonto(은행계좌)  (0) 2014.07.28
posted by 재독한국여성모임

티스토리 툴바